기준금리 1.75%로 인상

이해산 기자

작성 2018.11.30 12:22 수정 2018.11.30 17:29

한국은행이 결국 기준금리를 올렸다. 11월 30일 오전  이주열 총재는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고 기준금리를 1.5%에서 1.75%로 인상했다.  이는 진퇴양난에 빠진 한국은행의 고육지책으로 풀이된다. 인상을 하지 않고 버티면 미국과의 금리 격차로 자본유출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이 야기될 수 있고, 반대로 금리 인상을 하면 1,514조 4천억원에 달하는 가계부채가 시한폭탄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이번  금리인상에도 불구하고 미국과의 금리 격차로 외국자본이 빠져나갈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 현재 미국의 기준금리는 2.00 ~ 2.25%이지만 올해 안에 다시 한 차례 인상할 가능성이 높다. 이번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빚이 있는 기업이나 가계의 이자부담이 증가하여 파산 위험이 높아지고, 빚을 내어 부동산을 구입한 사람들이 매각에 나설 경우 부동산경기 후퇴도 우려된다.


이해산 기자

Copyrights ⓒ 코스미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해산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