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연강의 인문으로 바라보는 세상] 선물

편집부 기자

작성 2019.11.08 09:27 수정 2019.11.08 09:29



선 물

 

 

한가위 보름달이 준 선물.

방아 찧던 토끼가 무엇이냐

고개 돌려 묻기에,

황금 호박이라고

천천히 달여 쓸 보약이라고

 

밤하늘 별 속에

그려 넣는

마음의 별 하나.






 





[신연강]

인문학 작가 / 문학박사


Copyrights ⓒ 코스미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편집부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