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댓글을 없애자

논설주간 이봉수

입력시간 : 2019-11-14 09:10:55 , 최종수정 : 2019-11-14 09:12:23, 이봉수 기자

인터넷 포털 사이트의 댓글이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다음(Daum)이 악성 댓글을 차단하기 위해 연예기사에 대한 댓글 기능을 없애자, 네이버는 클린봇이라는 인공지능을 이용하여 욕설이 담긴 댓글을 원천적로 차단하는 정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일단 긍정적적인 조치로 보이지만 근본적인 처방은 아니다.


댓글이라는 것이 왜 필요한지 근원적인 생각을 해 볼 시점이 되었다. 댓글이 갖고 있는 이점이나 순기능이 무엇인가. 정보의 일방적 전달이 아닌 다방향 의사소통을 위한 수단이라고 하기엔 익명성 뒤에 숨어서 언어폭력을 휘두르는 악성 댓글의 폐해가 이미 도를 넘었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댓글이 여론 조작에 이용된다는 데 있다. 우리는 과거 국정원 댓글조작 사건이나 최근의 킹크랩을 이용한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서 보았듯이 조직적이고 기계적인 댓글은 여론을 오도할 수 있다. 오죽하면 '댓글 알바'라는 말까지 생겼을까. 불순세력이 해킹을 통하여 은밀하게 대중의 여론을 조작할 가능성은 더 큰 문제다. 이런 현상은 특히 선거철에 기승을 부릴 가능성이 크다.


한두 줄 다는 댓글들을 읽어 보면 정말 쓸모없는 언어 쓰레기가 대부분이다. 비방이나 욕설이 아니면 신상  털기나 분노의 표출이 주를 이룬다. 이런 댓글을 익명으로 달 수 있다는 것이 문제를 증폭시킨다. 댓글을 다는 사람 입장에서 보면 이 얼마나 쓸모없는 시간 낭비인가. 댓글을 읽는 사람도 마찬가지다. 감정적이고 의도적인 남의 댓글에 휘둘려 우왕좌왕 하는 것이 얼마나 줏대 없는 짓인가를 알아야 한다.


이제 백해무익한 댓글은 제도적으로 폐지할 때가 되었다. 댓글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괴로워하다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 무심코 던진 돌에 연약한 개구리가 맞아 죽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댓글이라는 오염된 물 속에서 붕어, 개구리, 가재들이 어떻게 제정신을 갖고 살 수 있겠는가.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인터넷 포털에서 모든 댓글을 없애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 이것은 입법으로 해결해야 할 국회의 몫이다. 





Copyrights ⓒ 코스미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봉수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