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휘 기자 칼럼] 선생님, 학교가 즐거워요

다문화 학생,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요 - (상)

입력시간 : 2019-11-29 09:44:08 , 최종수정 : 2019-11-29 09:52:25, 편집부 기자

 



다음 상황을 살펴보자.

 

선생님 : 오늘부터 우리 반에서 공부하게 된 필리핀에서 온 아브라함이라고 해요, 아브라함이 아직 우리나라에 익숙하지 않으니 여러분들이 많이 도와주고 알려주어야 해요.


아브라함 : 친구들 안녕, 나는 아브라함이야. 친하게 지내자~

 

(쉬는 시간, 아브라함이 밖에 간 사이 학생들이 수군거린다)

 

학생 A : 아브라함 재, 왜 이렇게 얼굴이 까무잡잡해? 공부는 잘 따라갈 수 있으려나?

학생 B : 그래도 우리가 아브라함의 친구가 되어주면 아브라함도 조금씩 우리나라가 익숙해질 거야, 아브라함도 우리나라의 한 일원이야

 

(그 때 아브라함이 교실에 들어오고, 학생 B가 친절히 안내한다)

 

학생 B : 우리 이제 국어시간이야, 그리고 국어시간이 끝나면 점심을 먹으러 가면 돼, 같이 먹자!

아브라함 : 고마워~

 

최근 이주민들이 급속도로 한국으로 오면서, 학교 현장에서도 다문화 가정 학생들을 많이 접할 수 있다. 특히 서울의 몇몇 자치구 내 초등학교의 경우에는 다문화 학생들이 학교의 중요 구성원으로 활동할 정도로 이제는 다문화학생들을 좀 더 익숙하게 만나게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다문화학생에 대한 교육 정책은 동화주의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동화주의란 쉽게 말해서 한국의 문화에 적응시키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로마에 왔으면 로마법을 따라야 한다는 내용과 동일시된다.

 

물론 한국 사회를 살아가는 데 있어 필요한 기본적인 내용습득이 이루어져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사들은 다문화 학생들을 대할 때, 다문화 학생들이 원래 있었던 나라의 정체성을 잃지 않으면서도 한국의 문화 또한 하나의 문화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할 것이다.

 

또한 자신들이 가지고 있었던 나라의 문화를 표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 한국 학생들에게는 다양한 세계문화를 접할 수 있는 산 교육이 될 뿐만 아니라 세계시민으로서의 자세를 함양할 수 있는 큰 장점이 될 뿐만 아니라 다문화 학생들에게도 자신의 문화에 대한 긍정적인 마음을 가질 수 있게 될 것이다.

 

샐러드 재료들이 고루 섞여 조화로운 맛을 내는 것처럼, 다문화 교육도 다양성을 고려하는 방향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기본적인 내용을 교육하면서도 학생들이 가지고 있던 문화를 인정하고 표현할 수 있게 한다면 우리 교육현장이 좀 더 다채로워질 것이다.

 




Copyrights ⓒ 코스미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편집부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