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연강의 인문으로 바라보는 세상] 산처럼 생각하기(2)

도시의 생태학

입력시간 : 2019-12-24 11:14:05 , 최종수정 : 2019-12-24 11:16:30, 편집부 기자


 

* 베이트먼의 산처럼 생각하기는 도시의 생태를 잘 드러내준다.

그의 관점을 요약해본다.

 

네덜란드와 잘츠부르크 같은 곳에 가면, 북미인 들의 어떻게 살아야만 하는가에 대한 답을 배우게 된다. 도시와 자연이 균형을 이루고, 사람들이 자유롭게 걷고 자전거를 타고 다닐 수 있는 밀집된 도시의 잘 의도된 도시 계획같은 것이다. 북미 지역의 도시들은 살거나 일하기에는 너무 더럽고 시끄럽고 고립된 공간인데, 이는 사람이 아니라 자동차와 도로에 맞게 건설되고 재개발됐기 때문이다. 이 도심가의 관료들과 입안자들은 유럽의 도시를 조금만 생각해도 큰 도움을 받을 것이다.

 

나는 여러모로 시골아이지만 도시를 사랑한다. 토론토에서 자라던 시절, 로열 온타리오 박물관은 내 집이나 마찬가지였다. 나는 도시를 방문할 때마다 항상 그 도시 안의 박물관, 미술관, 극장 등에 매료된다. 하지만 도심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생기 넘치는 동네에서 느끼는 편안함이다.

 

제인 제이콥스Jane Jacobs가 말한 바와 같이, 풍요롭고 섬세하며 생기 넘치는 도시는 자연의 다양성과 복잡함을 닮는다. 바로 이런 곳에서, 도시의 모든 활동과 움직임은 서로 충돌하기도 하고, 영향을 끼치기도 한다. 사람들이 자유롭게 걸어 다닐 수 있는 살아 있는 도시는, “거리를 지켜보는 눈을 더 많이 가지게 되고 그 결과 더 안전한 환경을 얻게 된다. 서로 연결된 생태계와 마찬가지로, 서로 연결된 도시는 균질 화된 도시보다 풍요로울 뿐만 아니라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다.

 

 

로버트 베이트먼, 산처럼 생각하기중에서

 

[신연강]

인문학 작가 / 문학박사 


Copyrights ⓒ 코스미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편집부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