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전동 이동보조기 충전소 최적 위치 빅데이터로 찾다

북구 지역 대상, 38개 최적의 충전소 위치 추가 발굴

이영재 기자

작성 2020.08.03 00:05 수정 2020.08.03 00:07

대구시가 장애인, 고령자 등 이동약자들의 주요 이동수단인 ‘전동 이동보조기’를 충전 걱정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최적의 충전소 입지 장소를 선정했다. 이번 조사는 북구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최종 38곳의 최적의 충전소 위치가 선정됐다. 


전동 이동보조기의 이용자는 매년 증가하고 있으나 충전시설 설치에 대한 기준이 없고 한정된 예산으로 충전소가 부족해 이동약자들이 많은 불편을 겪어 왔다. 그래서 이동약자들은 사용자가 편하고 자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적의 충전소 위치 선정과 설치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시는 이러한 충전소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효율적 예산 집행을 위해 우선, 북구 지역을 대상으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최적의 충전소 입지 장소를 선정했다.

 

분석 결과의 신뢰도 확보를 위해 시 전체 공공기관인 경찰서, 우체국, 지하철역, 병원 등 정보, 나드리콜 승하차 데이터, 60대 이상 통신사 유동인구 데이터를 결합해 분석모델을 만들었다. 여기에 북구의 장애인 등록현황 데이터를 추가, 딥러닝 학습을 통해 최적의 충전소 후보지를 발굴했다.

 

후보지는 노원동 8개소, 북현동 6개소, 산격동 6개소 등에 위치한 우체국, 주민센터, 지구대 주변 38여 개 장소로 향후 북구 충전소 신규 설치 시 우선적으로 반영될 계획이다. 특히 이번 분석은 주 이용객의 거동이 불편한 점을 고려, 자주 방문하는 장소, 이동 동선, 충전 여건 등의 사용자 데이터를 결합해 이용이 편한 위치로 선정했다.

 

한편 대구시 관계자는 효율적 예산 집행을 위해 입지 선정, 기반시설 교체 등의 정책 결정 시 빅데이터 분석은 반드시 필요하다앞으로도 시민들의 입장에서 어려움을 찾고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구시 행정 전반에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Copyrights ⓒ 코스미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구북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