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유튜브 열풍

입력시간 : 2018-12-28 06:06:14 , 최종수정 : 2018-12-29 16:00:44, 이봉수 기자


최근에 유튜브 열풍이 온 나라를 휩쓸고 있다. 초등학생들도 집에서 유튜브 동영상을 찍고 학교에 가서 편집을 한다고 한다. 정치인들 사이에서도 유튜브 열풍이 뜨겁다. 좌파 진영의 유시민 작가가 "가짜 뉴스를 가리겠다"며 유튜브 방송을 시작하자, 다시 정계로 복귀하는 것 아니냐며  온갖 이야기들이 난무하고 있다. 우파 진영의 홍준표 의원도 '홍카콜라TV'라는 유튜브 방송을 시작한 지 일주일 만에 구독자 수가 십만을 돌파했다고 한다. 이는 정보전달의 수단이 이미지와 텍스트 중심에서 동영상 중심으로 급격하게 이행하는 시대적 조류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왜 이런 유튜브 열풍 현상이 생겼는지 생각해 보면 그 원인은 첫째가 돈이다. 유튜브는 구독자가 많으면 큰 돈을 벌수 있는 플랫폼이다. 아이들 장난감 놀이로 한달에 수억원을 버는 유튜버가 있고, 순간포착을 잘하여 귀한 동영상을 찍으면 돈방석에 앉을 수도 있다. 두번 째 원인은  공중파 방송들이 제 역할을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홍역을 치르는 공영방송에 대하여 대중들이 신물이 난데다, 매스 미디어의 대세가 이제 브로드캐스팅에서 내로우캐스팅으로 가고 있기 때문이다. 공중파방송은 소비자들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켜 주는 데 한계가 있다. 일방적 정보전달이 아닌 실시간 다방향 교통이 가능한 매체들이 속속 등장하여 소비자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고 있으니, 앞으로 자기 말만 해대는 공중파 매체는 고사할 운명에 놓였다.  

 

그간 유튜브에서는 보수논객들이 강세라고 일반적으로 알려져 왔다. 정규재TV, 조갑제TV, 신의 한 수, 황장수의 뉴스브리핑을 비롯하여 여러 유튜브 방송들이 약진하고 있는데 이번에 홍준표까지 가세하고 나섰다. 이에 밀리지 않으려고 노무현재단의 유시민이 맞불을 놓은 것으로 보인다. 좌파와 우파의 논쟁은 이제 유튜브로 옮겨 붙을 모양이다. 선현들은 일찍이 "말로 흥한 자 말로 망한다."라고 하면서 말을 경계했다. 구독자 수가 아무리 많아도 말 한 마디 잘못하면 훅 가는 세상이다. 


이봉수 논설주간


 













Copyrights ⓒ 코스미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봉수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