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40일 만에 생환한 개

허리케인 도리안에 붕괴된 건물 잔해 속에서 구조

입력시간 : 2019-10-07 12:32:26 , 최종수정 : 2019-10-07 12:33:35, 천보현 기자
사진 = CNN 트위터 캡처


붕괴된 건물 잔해 속에 긷혀 있다가 한달 만에 구조된 개가 있어 화제다. 미국 CNN 보도에 의하면 허리케인 도리안이 바하마 일부 지역을 파괴한 지 한 달 만에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에서 개 한 마리가 살아 있는 것이 발견되었다.


갈비뼈가 앙상하게 드러난 이 강아지는 빗물만 먹고 살아남았고, 걸을 수도 없었지만, 구조대원들을 향하여 여전히 꼬리를 흔들며 맞이했다. 


https://t.co/MfHWmsFyTH






Copyrights ⓒ 코스미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천보현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