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승선의 시를 걷다] 청산도

청산도 그 그리운 황톳길

입력시간 : 2018-08-07 11:51:04 , 최종수정 : 2018-09-01 17:25:42, 편집부 기자

여행은 늘 이런 기쁨이다.   

자연을 만나는 일, 살아 있거나 죽어 있는  

생성과 소멸의 교차점에 서 보는 것이다.  

바다를 향해 휴거하는 저 고기들  

바다 바람은 고기들을 구덕구덕 말리며  

세상과의 안녕을 고하지만  

바다와 고기와 완도항구는 하나의 풍경을 이루어 낸다.  

모든 삶과 죽음이 윤회를 거듭하듯이…….  


먼 우주

어딘가에서 지구를 향해 달려오다가

그물에 걸려 박제된 이티의 모습을 하고 있다.

나는 가여운 가오리를 보며

한참을 웃다가 또 한참을 고민했다.

정말 이티가 아닐까 하고…….




초여름의 보리는 참 곱다.

황금빛 머리채를 흔들어대며

바람과 한바탕 춤을 추고 난 들판으로

유월의 태양이 내린다.

섬에선 맥주보리도 저 홀로

익어가는 법을 알고 있다.

바다 향기에 취해 춤을 추다가

익다가 그렇게 자연이 되어 간다.

 

길 위에서 길을 찾아 떠난다.

황톳길은 사람들의 발걸음을 붙잡고

저 먼 곳으로의 그리움을 삭히지만

돌아갈 사람과 돌아올 사람들은 여전히

저 서편제 황톳길을 걸었을 것이다.

길 위의 길은 거기 늘 그렇게 있었을 것이므로…….



바다는

때때로 자신의 모습을 숨김없이 드러내 놓다가도

어느새 구름과 바람으로 자신의 모습을 숨기고는

저 먼 수평선 끝으로 사라져 버리곤 한다.

그래서 바다는 예측과 억측 사이에서

전설을 만들어 내고설화를 꿈꾸며

사람들의 환상의 중심에 서 있곤 한다.

 

혼자 떠난 여행은 그래서 즐겁다.  

바다를 거닐다가 심심하면 조개껍질을 줍고  

소라를 귀에 대면 바다 소리가 아련하게 들려온다.  

멀리 아주 먼 세상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소라껍질과 한바탕 신나게 놀았다.  



섬은 풍요롭다.

들판이 익어가는 소리가 풍요롭고  

동글동글 내리는 햇살이 풍요롭고  

그 들판을 내달리는 바람이 풍요롭다.  

그래서 섬은 하나도 외롭지 않은데

사람들은 섬이 외롭다고 한다

 

산책길에 소를 몰고 가는 할머니를 만났다.  

저 소는 몇 살이나 되었을까 궁금했다.

내심 마음속으로 열 살 쯤 되지 않았을까   

짐작하고 할머니에게 다가가 물어 보았다  

삼년 지났지라’ 

! 삼년밖에 지나지 않은

저 늠름한 소가 기특해서 한참이나 바라보았다.

아기소가 기다리는지 바쁜 발걸음을 옮기는

어미 소의 뒷모습이 애잔하다.

 

 

저녁 산책에서 돌아오며 만난 노을이 

붉게 타다가 바다 너머로 사라지고 있었다.  

바다로 달려가는 저 황토 언덕을 넘어

붉게 타는 노을을 바라보면서

게으르고 만만하고 시시껄렁한

섬의 시간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었다

여행자의 농담도 자연이 되는 청산도에서 

나도 청산도가 되었는지 모른다.

 







Copyrights ⓒ 코스미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편집부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