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희의 치유의 문학]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선물

곽상희

입력시간 : 2020-03-18 11:31:31 , 최종수정 : 2020-03-18 12:27:55, 편집부 기자

곽상희 2020. 2.18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선물

 

 

어디로 보나 무엇을 보나 우리는 모두 같은 짐을 지고 있는 우리의 모습을 본다. 코로나19, 그의 횡포가 끼치고 지워준 짐이다. 갑자기 밀어닥친 그의 돌연한 횡포에 놀란 인간의 어쩔 수 없는 두려움, 아니 공포, 아직 정체가 분명치 않아 이 지구는 떨고 있다. 그러나 필자는 시인이므로 불가해와 가능의 접선 너머를 응시하려 한다. 지금 우리가 투쟁하는 것은 상호 간의 의심과 이기심 권력에의 투쟁이 아니다.

 

우리가 싸우는 것은 공포이다. 공포가 기능을 마비시키고 문을 닫게 한다. 정체가 불투명한 코로나가 준 공통의 적, 그것을 넘으려는 손 잡은 투쟁이다. 행여라도 우리를 분열케 하는 상호경계심과 불신이다.

 

우리가 무엇보다 그것을 경계해야 하는 이유가 있다. 그러나 여기 다행히도 아름다운 solution이 있음을 우리는 확대경으로 보고 있다. 우리가 오랫동안 무심코 걷던 거리, 오피스, 일터, 공동체에 대한 동경심이다. 그리고 불안과 의심 상호경계심의 울타리 너머에 있는 진정한 이웃사랑이다,

 

우리는 역사에서 인간이 뛰어넘을 수 없는 벽 앞에서 적의 손을 잡고 불화의 울타리를 넘은 인간애를 본다. 인간의 저변에 있는 순수 본연에의 그리움, 그 순수에의 각성이다. 마스크 뒤에 숨은 인간의 입, 평소 생각 없이 쏟아내던 불신과 불량한 언어, 악수를 하지 못해 상대의 마음을 헤아리는 조심성, 인간관계의 아름다운 배려이다. 지금까지 당신이 살고 있는 이유를 어느 설교자는 말했다.

 

그것은 지금까지 분별없이 산 것을 배려하며 아름다운 열매를 거두라는 그분이 주신 기회라는 것, 덤으로 이번 기회에 우리는 무릎을 더 깊게 꿇으면 내가 보이고 내 주위에 약한 자 고통하는 자의 아픔이 보인다. 우리가 살아온 화경과 일상이 얼마나 행복이었나를, 인류의 하나됨을 깊이 깨닫는 일, 나와 내가 잊었던 가족과 친지 내가 속한 사랑하는 공동체를 깊이 돌아보며 인간을 향하신 그분의 뜻과 긍휼함이 얼마나 깊은가를 깨닫는 일일 것이다.

 

예수는 율법에 대한 질문을 받고 첫째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그리고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 하셨다. 이것은 불가능하지 않다. 불가능한 것을 왜 그가 명령하셨겠는가. 누구보다도 인간의 약성과 허물을 아는 이가, 그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길을 예비해 놓으셨다. 나는 그 날 아침 그것을 보았다. 최초부터 있었던 창조의 아름다움을, 코로나의 가시가 할퀴고 간 그 푸른 하늘의 청량함 속에 각인된 인간을 향한 그의 불변의 사랑을, 나는 그것을 ‘2020 3월 마스크로 적어 여기 나누고 싶다.

 

 

코로나 마스크로 코가 막힌

세상이 참 캄캄합니다

갱 속같이 캄캄한 세상에는

 

틈도 분열도 보이지 않습니다

 

빈틈없이 밀착된 공간에 당신이 속곳 보입니다

온통 당신의 세상입니다

 

헐거운 샘물 소리 조랑조랑 들려옵니다

소꿉질하던 도랑물가 아른아른 쪽박에는

별잎 하나 동실 날라 와

전설의 마을이 피어납니다

새댁이 고깔을 쓰고 임을 기다립니다

 

지금 코로나의 마술이 휘덮은 두려움이

사람이 없는 인간의 거리를 거만스럽게 지나갔습니다

인간들의 욕지거리도 잠잠하여 태초같이 고요합니다

 

당신만이 환합니다

해당화 밀구비는 눈물 쭉 쭉 볼을 타고

우리는,

조각처럼 깊게 내리는 당신을 확인합니다

코로나는 가라, 가라고,

 

 

 

 

 

 


[곽상희 시인]

치유의 문학 강연자

올림포에트리 시인

영국국제인명사전 등재

UPLI 계관시인으로 선정

창작클리닉문화센터 경영

 









Copyrights ⓒ 코스미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편집부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