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간세설] 파도 타는 서퍼처럼 우리는 모두 무지개 타는 코스미안

이태상

입력시간 : 2019-08-13 09:39:29 , 최종수정 : 2019-08-17 11:14:21, 편집부 기자

 


'사랑은 아프다'고 한다. 사랑해 본 사람은 다 동의할 것이다. '아름다움은 슬픔이다'란 말과 같은 뜻이다. 더 사랑할 수 없기에 가슴 아프고, 사라질 수밖에 없기에 슬프지 않을 수 없다.

 

KBS에서 2015년 방송된 인기 대하드라마 <징비록>이 있다. '징계할 징()' '삼갈 비()' '기록할 록()'은 시경(詩經) 소비편(小毖篇)'미리 징계하여 후환을 경계한다(豫基懲而毖役患)'는 구절에서 따온 책 이름이다. 이 책은 1592(선조 25)에서 1598년까지 7년에 걸쳤던 임진왜란의 원인과 전황을 도체찰사 겸 임진 지휘자였던 서애 유성룡이 전쟁의 수난사를 생생하게 기록한 사료다. 그는 임진왜란 후 파직된 뒤 국난 극복 과정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자기반성의 지침서로 이 글을 집필했다고 한다.

 

'사초(史草)'란 역사 편찬을 위해 기록해 놓은 자료들과 왕과 신하들의 선악을 낱낱이 기록하고 시비를 적은 것이기 때문에 필화(筆禍)의 위험이 따랐을 것이다. 201578일 전 법제처장인 이석연 변호사는 '사마천 한국견문록'을 출간하고 722일 한국일보와 인터뷰를 했다. 인터뷰에서 그는 사마천에 주목한 이유를 이렇게 말했다. “사마천은 바른 말을 한 죄로 궁형에 처해지는 자신의 처지를 빗대어 올바른 사람이 승리하고 대접 받는 것이 아니라고 했다. 사회적 약자나 민중들을 역사의 전면에 내세운 최초의 학자다. 사기는 3,000년 간 중국 역사를 다뤘지만 인간사회에서 일어날 수 있는 모든 것이 담겨 있다. 사기의 예가 우리 사회에 나타나는 여러 문제점에도 적용될 수 있다고 했다.

 

불교에서 '인생은 고해'라고 한다. 세상살이 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다 이 고해의 파도를 타는 사람이다. 1970년대부터 평생토록 파도 타는 삶을 살아온 사람이 펴낸 책 '미개한 야만적인 나날들' 있다. Time MagazineTop 10 Nonfiction Books of 2015에 선정했고, 2016년 퓰리처 수상도서이다.

 

이 개인적인 실록(實錄)의 저자 윌리엄 피네간은 어린 시절부터 파도타기를 시작했고, 더 신나는 큰 파도를 찾아 호주, 아시아, 아프리카, 남태평양 등 세계 각지로 다녔다. 파도타기는 그에게 스포츠가 아닌 인생순례여정이었다.

 

그는 청소년 시절부터 글을 쓰고 싶었지만 '아는 체'하는 글을 쓴 사람들을 반면교사로 삼아 그가 직접 타본 '파도들(waves)'을 수백 개의 다른 각도로 정확히 기록했다고 한다. 몸은 만신창이가 되었으나 그 짜릿짜릿한 스릴과 쾌감은 그 무엇과도 비할 데 없다고 한다. 현재 60대 후반인 그는 아직도 세계 각지로 서핑 다닌다.

 

이처럼 우리는 어디에서든 인생의 파도를 타는 서퍼들이다. 그것도 사랑이란 무지개를 타고 코스모스 바다로 황홀하게 항해하는 우주나그네 '코스미안 어레인보우 (Cosmian Arainbow)' 들이다.

 


Copyrights ⓒ 코스미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편집부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