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상 칼럼] 가슴으로 생각하기

이태상

편집부 기자

작성 2020.07.31 10:45 수정 2020.07.31 14:34

 

얼마 전부터 한국에서 꼰대, 라떼라는 말이 유행이라는데 원조(?) 꼰대라 할 수 있을는지 모를 오래된 어느 한 영국 수녀의 기도문이 떠오른다.

 

, 주여, 내가 나이 들어가고 있고 언젠가는 늙어버릴 것을 당신께선 나보다 더 잘 알고 계시지요. 나이 먹고 늙어가면서 내가 때마다 시시콜콜 매사에 꼭 한 마디 해야할 것으로 생각하는 못되고 몹쓸 버릇 들이지 않도록, 모든 사람의 일을 바로잡아 주고 싶은 간절한 욕망에서 날 벗어나도록, 생각은 깊되 기분은 울적하지 않도록, 친절하되 나서서 설치지 않도록, 내가 갖고 있는 많은 지혜를 다른 사람들과 나누지 않고 나 혼자만 간직하고 있기는 서운하고 아쉽지만,

 

, 주께서는 아시지요. 인생 마지막 날에 몇 사람의 벗이 있기를 내가 바란다는 것을, , 주여, 끝없이 하찮은 일에 내가 얽매이지 않도록, 사소한 일들로부터 벗어나 사는 데 정말 무엇이 중요한지 그 뜻과 보람을 찾아 저 푸른 하늘로 날아오를 수 있도록 날개를 달아주십시오.

 

나이를 먹어 가면서 점점 더 우는 소리를 즐겨 하게 되지만 오, 주여, 살면서 늘어만 가는 내 고민과 고통에 대해서는 내 입을 굳게 다물게 해주십시오. 그렇다고 다른 사람들의 넋두리를 반기지는 못할지언정 이해와 동정으로 감싸 들어줄 수 있도록 날 도와주십시오.

 

나이 들면서 점점 흐려지고 약해지는 내 기억력을 더 좋게 해달라고 빌고 바라지는 않지만 간구하옵기는 내가 기억하는 게 다른 사람들의 기억보다 정확하다고 자신만만하게 고집부리지 않도록, 때로는 내가 잘못 생각하고 틀릴 수 있음을 깨닫게 해주십시오.

 

또 간절히 간구하옵기는 내게 약점이 있어 기분 좋고 유쾌하도록 인간미 넘치는 사람으로 날 지켜주십시오. 나는 성인 성자가 되고 싶지는 않으니까요. 어떤 성인 성자들과 가까이 지내기는 아주 힘들고 여간 불편한 일이 아닐 뿐만 아니라 심술 궂은 노인은 악마의 최고 걸작품이지요.

 

끝으로 빌고 바라옵기는 예기치 않았던 곳에서 경이롭고 아름다움을 기대치 않았던 사람에게서 훌륭하고 좋은 점을 내가 발견할 수 있도록 찬사를 아끼지 않도록 내 눈을 밝게 해주시고 내 가슴을 열어주십시오.

 

아멘

 

Old Nun’s Prayer

 

Lord, you know better than I know myself
that I am growing older and one day will be old.


Keep me from the fatal habit of thinking I must
say something on every subject
and on every occasion.

 

Release me from craving to
straighten out everybody’s affairs.


Make me thoughtful but not moody;
helpful but not bossy.

 

With my vast store of wisdom
it seems a pity not to use it all;
but you know, Lord, that I want a few friends at the end.


Keep my mind free from the recital of endless details,
give me wings to get to the point.


Seal my lips on my aches and pains,
they are increasing and love of rehearsing them
is becoming sweeter as the years go by.


I dare not ask for grace enough
to enjoy the tales of others’ pains,
but help me to endure them with patience.

 

I dare not ask for improved memory,
but for growing humility and a lessening cocksureness
when my memory seems to clash with the memories of others.


Teach me the glorious lesson that occasionally
I may be mistaken.

 

Keep me reasonably sweet;
I do not want to be a saint, some of them are so hard to live with,
but a sour old person is one of the crowning works of the devil.

 

Give me the ability to see good things in unexpected places
and talent in unexpected people,
and give me O Lord the grace to tell them so.

 

AMEN.

 

Anonymous 17th century.
Found in an old English Church

 

 

굳이 이 수녀의 기도문을 빌리지 않더라도 우리 모두 더할 수 없이 황홀하도록 행복했던 원점으로 돌아갈 수 있지 않을까.

 

열두 남매 형제 중에 벌써 다들 세상 떠나고 나 혼자만 아직 남아 이 지구별 땅을 밟고 하늘 숨을 쉬고 있지만, 그가 살아생전 방랑 김삿갓처럼 평생토록 () 닦던나보다 열 살 위의 둘째 형님의 5남매 중 막내 조카의 다음과 같은 어릴 적 회상에서처럼 말이어라.

 

걸음마도 하기 전 아주 어렸을 때 시골집 마루에서 혼자 뒹굴며 하루 종일 놀던 때가 있었어요. 엄마는 장에 가시고. 햇빛의 색깔과 촉감이 달랐어요. 아침의 햇살과 한낮의 더운 기운 그리고 저녁에 지는 해의 스며드는 느낌이. 구름과 바람, 하늘과 별과 달, 새와 벌레 소리, 주위의 모든 것이 나 자신과 분리되지 않았던 것 같아요.

 

그래서였는지 몰라도 난 조금도 무섭다거나 외롭다는 것을 모르고 그냥 즐겁고 편안했어요. 또 좀 컸을 때였어요. 보리밭 옆 풀숲에 깔아 논 포대기에서 일어서다간 넘어지고 몇 걸음 걷다간 넘어지고 하면서 길을 따라 언덕배기까지 아장걸음을 했었나 봐요. 그때 내 키보다 큰 보리 줄기들이 흔들거리는 것이 눈에 띄었어요. , 솨 하는 소리도 들리고요.

 

지금 이제 와서 생각해보면 하나의 장엄한 황금나무숲이 내 눈앞에서 흔들리고 있었어요. 하늘과 땅, 세상천지가 다 함께 웃음 소리를 내며 춤을 추는 듯했어요. 나도 한가지로 어우러져 온 우주와 더불어 흥겨웠던 것 같아요. 이것이 내가 처음으로 듣고 본 아니 체험한 대자연의 음악이며 교향시였어요. 그때 그 황홀했던 기분과 느낌은 그 어떤 말이나 글로도 도저히 표현할 길이 없어요.”

 

마치 어떤 스님의 얘기 같이 말이어라. 산속으로 나 있는 오솔길을 가다가 그 주위의 경관이 너무도 아름다워 지필묵으로 온 정성을 다 기울여 거의 완벽하도록 그대로 그려 놓고 보니 그 그림에는 생명이 없더란다. 산골짜기 시냇물 소리도, 솔내와 풀꽃 향훈도, 그 아무런 정취도. 절망 끝에 스님께서는 그 그림을 찢어버렸다는

 

, 그렇다면 이것이 바로 내 조카가 말하듯이 석가모니가 처음과 마지막으로 하셨다는 말씀, ‘천상천하유아독존(天上天下唯我獨尊)’의 그 참뜻이 아니었을까. 우리 모두 우주 나그네 코스미안으로서 돌아가 돌아갈거나 원점으로!

 

스위스의 정신의학자로 분석심리학의 개척자 칼 융(Carl Jung 1875-1961)은 선사시대로부터 지금의 미국 뉴멕시코와 애리조나주에서 농사짓고 살아온 토인부락을 뜻하는 푸에플로 (Pueblo)란 아메리칸 인디언촌으로 여행 중 한 추장을 만났다.

 

당신은 아시오? 백인들이 우리 눈에 얼마나 잔인하게 보이는지. 입술은 얇고 콧날은 날카로우며 얼굴은 밭고랑 같이 주름지고 뒤집혀 있지 않소. 눈으로는 무엇인가를 노려보며 늘 찾고 있단 말이오. 도대체 무엇을 찾는 것이오? 백인들은 언제나 뭘 원하고 항상 초조하고 불안해 하고 있소. 백인들이 무엇을 그토록 탐내는지 우리는 이해할 수 없다오. 우리가 보기에는 백인들이 미친 것 같소.”

 

이 추장 말에 융이 왜 그렇게 백인들이 미쳤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어보았다. 그러자 추장이 대답하기를 다들 그러는데, 백인들은 머리로 생각한다고말했다. “거 무슨 말이오. 사람은 물론 머리로 생각하지 당신들은 무엇으로 생각한다는 말이오?” 융이 놀라 되묻자 추장이 말했다. 자기 가슴을 가리키며 우리는 바로 여기에서 생각한다오.”

 

1990년 나온 가슴으로 하는 생각(Heart Thoughts: A Treasury of Inner Wisdom)’이란 책이 있다. 이 책의 저자 루이스 헤이(Louise Lynn Hay 1926-2017)는 책 서두에 이 책을 당신 가슴에 바치노라며 이렇게 적었다.

 

우리 가슴은

모든 힘의 중심(中心)

사랑의 원천이다.

이 가슴에서

우리 생각의

무지개 떠오를 때

우린 쉽게 힘 안들이고

어떤 기적도 일으키고

뭣이든 창조할 수 있음을

나는 알게 되었다.

빌건대 당신도

이 무궁무진한

힘의 신비로운 샘물을

이제 지금 당장

거침없이 뿜어내고

아낌없이 뽑아 쓰시라.

 

그리고 이 책에서 저자는 학생이 배울 준비가 되는 순간 스승이 나타난다 (When the student is ready the teacher will appear’라는 노자(老子)의 말을 원용(援用), 이렇게 밝히고 있다.

 

내가 찾는 것은 이미 다 내 안에 있다. (All that I seek is already within me.)”

 

우리가 우리 삶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킬 준비가 되면 우리는 필요한 모든 도움을 다 얻게 된다.(When we are ready to make positive changes in our lives, we attract whatever we need to help us.)”

 

나의 무한한 삶에서 모든 건 다 완전무결하고 삶은 항상 변하고 있다. (In the infinity of life where I am, all is perfect, whole, and complete, and yet life is ever changing.)”

 

이를 내가 한 문장으로 요약해 보자면 이렇게 말할 수 있으리라.

 

우리 삶의 천지조화(天地造化/調和) 무궁무진(無窮無盡)을 믿을 수밖에 없어라.

 

, 그래서 나는 열 살 때 우리 모두의 자화상이라고 할 수 있을 바다라는 동시를 하나 지어 지난 80여 년을 두고 지금껏 밤낮으로 주문(呪文)처럼 외어 왔으리라.

 

바다

 

영원과 무한과 절대를

상징하는 신의 자비로운

품에 뛰어든 인생이려만

어이 이다지도 고달플까

 

애수에 찬 갈매기의 꿈은

정녕 출렁이는 파도 속에

있으리라

 

인간의 마음아

바다가 되어라

내 마음 바다가 되어라

 

태양의 정열과

창공의 희망을 지닌

바다의 마음이 무척 부럽다

 

순진무구한 동심과

진정한 모성애 간직한

바다의 품이 마냥 그립다.

 

비록 한 방울의 물이로되

흘러흘러 바다로 간다.

 

The Sea

 

Thou symbolizing eternity

Infinity and the absolute

Art God.

 

How agonizing a spectacle

Is life in blindness

Tumbled into Thy callous cart

To be such a dreamy sod!

 

A dreamland of the gull

Of sorrow and loneliness full,

Where would it be?

Beyond mortal reach would it be?

 

May humanity be

A sea of compassion!

 

My heart itself be

A sea of communion!

 

I envy Thy heart

Containing passions of the sun

And fantasies of the sky.

 

I long for Thy bosom

Nursing childlike enthusiasm

And all-embracing mother nature.

 

Although a drop of water,

It trickles into the sea.

 

 

 

[이태상]

서울대학교 졸업

전) 코리아타임즈 기자

전) 코리아헤럴드 기자

현) 뉴욕주법원 법정통영관


Copyrights ⓒ 코스미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편집부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