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의 책] 발아래 먼 산 찾아서

여계봉 지음

 

산에는 길이 있다

등산인구 2,600만 시대다. 한 번도 산을 오르지 않은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산을 오른 사람은 없다. 산은 무한한 긍정의 에너지를 주고 행복지수를 높여 주는 곳이다. 사람들은 건강을 위해서 산을 오르고 힐링을 위해서 산을 오르며 타인과의 소통을 위해서 오른다. 아름다운 대 자연을 경외하며 두발로 직접 부딪혀 쓴 진정한 산꾼의 이야기가 책으로 나왔다. ‘발아래 먼 산 찾아서’는 산이 품고 있는 자연의 역사와 그 자연에 기대 있는 인문을 기록한 책이다. 여계봉 작가는 산은 곧 자기 자신을 찾아가는 길이라고 말한다.

작가는 산으로 가는 길은 자연순례이자 마음순례이며 인문순례라고 한다. 한 발짝 한 발짝 내딛는 그 길은 걸으면 보이지 않았던 것들이 하나하나 보이기 시작한다. 정신없이 살아온 삶이 보이고 그 삶에서 소외되었던 사람들이 보인다. 삶이 어렵다고 느낄 때마다 그 길을 걸으며 자신에게 묻고 또 묻는다. 인생에서 어려운 문제들은 산을 걸으며 풀어 낼 수 있었다. 산을 좋아하고 산으로 가는 이유가 거기에 있었다. 단순하고 명쾌하게 답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산 순례는 곧 삶의 순례다. 저 발아래 먼 산을 바라보며 큰 숨을 들이키는 것은 미쁨으로 올리는 기도와 같다. 자연을 품은 산사람들은 자기동일성을 회복하는 온전한 사랑의 표상이다. 작가는 이 산에서 저 산으로 이 나라에서 저 나라로 수 없이 산을 오르면서 자기 자신에게로 가는 길을 걸었던 것이다. 그 발자국들이 만들어 낸 마음의 큰 숨이 ‘발아래 먼 산 찾아서’로 나오게 된 것이다.


이야기가 있는 인문산행의 정수

‘발아래 먼 산 찾아서’, 발아래라면 제일 가까이 있는 것인데 왜 멀다고 했을까. 이 책은 단순한 산행 이야기가 아니다. 오르고 또 오르면 하늘 아래 산들은 모두 발아래 있지만, 하산하여 집으로 돌아오면 다시 먼 그리움으로 남는 것이 산이다. 오르고 내리는 반복 속에 저자는 매번 새로운 자연을 만나서 감탄하고 그 자연에 기대 사는 사람들과 교감한다. 그래서 이 책은 '이야기가 있는 인문 산행'이라는 부제를 달고 있다.

산을 찾는 것은 단지 육체적 건강만을 위해서는 아닐 것이다. 복잡한 일상을 벗어나 깊은 산 계곡을 지나 정상으로 가는 길은 대자유이며 비길 데 없는 낭만이다. 세상의 걱정과 근심을 털어버리고 잠시나마 순수한 본향을 찾아가는 길을 작가는 책에 풀어 놓았다. 그 길 위에는 산우들과의 정담이 있고 꽃 한 송이, 풀 한포기와도 대화를 할 수 있는 여유가 있다. 산을 찾아가는 길에 그 주변의 사람 사는 냄새와 삶의 여정이 녹아있는 문화를 탐방하여 책의 묘미를 더하고 있다.

작가는 30여년 교단에서 제자들을 가르치며 주말이나 방학을 이용하여 국내외 수많은 산을 섭렵했다. 가장 가까운 북한산에서부터 백두산은 물론이고 중국의 옥룡설산 고봉에 이르기까지 수도 없는 산행을 했다. 한여름에 시베리아 바이칼 호수의 알혼섬을 찾아가 춘원 이광수의 유정을 이야기하고, 최남선의 불함문화론을 들먹이며 샤머니즘의 뿌리와 우리민족의 시원을 들여다보는 것이야말로 인문기행의 백미라고 할 수 있다.

작가는 친구들과 함께 산을 다니면서 우정을 나누고 소통을 하며 진정한 소확행을 실천하고 있다. 그토록 많은 산을 돌아다닌 작가는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길은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라고 말한다. 그 길에서 역사를 이야기하고 철학을 이야기하며 사회를 이야기하는 문사철이 곳곳마다 녹아있어 이야기가 있는 인문산행의 진수를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다.

 

여계봉 지음 / 발아래 먼 산 찾아서 [전자책] : 자연과인문 (naver.com)

 

작성 2024.06.15 09:02 수정 2024.06.15 09:35
Copyrights ⓒ 코스미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우주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023-01-30 10:21:54 / 김종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