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의 책] 사랑하면 산티아고로 떠나라 그녀처럼

이수아 지음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첼리스트 이수아 ‘산티아고에서 사랑을 완성하다’

영국 황태자가 후원하는 스코티시 챔버 오케스트라의 수석 첼리스트인 이수아는 대한민국이 낳은 세계적인 첼리스트다.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아름다운 음악을 연주하고 자유로운 독신주의를 꿈꾸던 그녀에게 알 수 없는 운명이 다가왔다. 사랑을 꿈꾸게 한 단 한사람, 그녀의 심장에 가장 빛나는 시간을 관통하게 한 그는 불행하게도 암에 걸려 시한부 삶을 앞둔 영국공군 전투기조종사였던 고든이다. 그는 죽음을 앞두고 생을 정리하기 위해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길을 걸으며 다른 암환자를 위한 자선기금을 모금했다. 시한부 삶을 앞둔 고든과 결혼한 수아는 만남에서 이별까지 15개월간의 운명 같은 사랑을 완성하고 고든을 하늘로 보낸다.

사랑하는 남편이 죽고 난 후 수아는 고든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프랑스 생 장 피에드포르에서 스페인의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까지 장장 800km의 길을 한 달 이상 걸으며 순례여행을 한다. 그리고 고든처럼 암을 앓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자선모금을 하여 그녀가 세운 에 기부한다. 『사랑하면 산티아고로 떠나라, 그녀처럼』은 예수의 제자 야고보가 걸어간 그 길을 특별한 여인, 수아가 사랑의 완성을 위해 걸으며 이 세상에 아직도 남아있는 숭고한 사랑이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아름다운 순례여행기다. 인스턴트 같은 사랑만 있는 현대인들에게 조건 없는 진실한 사랑의 기쁨이 어떤 것인지 보여주며, 사랑에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통해 삶이 변화되는 환골탈태를 경험하게 할 것이다.

[출판사 서평] 이번 생에 사랑을 완성하고자 하는 자, 아직 청춘이다.

예수의 제자 야고보가 걸어가고, 연금술사 작가 파울로 코엘료가 걸어간 길, 그 길을 세계적인 첼리스트 이수아가 사랑의 십자가를 지고 걸어갔다. 독신주의를 꿈꾸던 그녀 앞에 영국 전투기 조종사였던 운명의 남자 고든이 나타난다. 그러나 고든은 암에 걸려 죽음을 앞둔 시한부 삶을 살고 있었다. 하지만 그녀는 아랑곳 하지 않고 고든과 결혼하며 숭고한 사랑을 완성해 나갔다. 고든은 죽음을 예감하고 스페인 산티아고 대장정의 800km 순례를 하고 돌아와 에든버러 성에서 수아와 눈물의 결혼식이 아닌 축복의 결혼식을 올린다. 그리고 그해 8월에 고든은 하늘로 가게 된다. 만남에서 이별까지 15개월간의 정열적이며 숭고한 사랑은 막을 내렸지만 그들의 사랑은 이제부터 다시 시작된다. 생전에 고든이 생을 마감하기 전에 걸었던 그 길을 다시 수아가 걸으며 그녀의 사랑은 공간과 시간을 뛰어넘어 새롭게 시작되고 있었다. 그녀가 걷는 길마다 고든이 있었다. 힘들고 지칠 때마다 어디선가 나타나 힘을 주었다. 그 길 위에서 세계 각국의 친구들을 만나 용기와 격려를 받았고 그들은 기꺼이 암환자 자선기금모음에 동참해 주었다. 세계 각국에서 온 친구들과 순례길을 걸으며 암치료기금을 모금하여 그가 설립한 ‘고든 데이비슨 기념재단’에 기부했다. 고든과의 약속을 지킨 그녀는 결코 고든이 이 세상에 없다는 생각을 할 수 없었다. 고든은 그녀를 떠나지 않았고 그녀도 고든을 떠난 적이 없는 이 생애에 완벽한 사랑을 이룬 커플로 실패하고 방황하는 사람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줄 것이다.

“순례를 하는 내내 나는 이미 고인이 된 고든과 함께 걸었으며 함께 호흡했다. 그만큼 이 순례의 길은 내게 특별했다. 이 순례는 영원한 이별이 아닌 영원한 사랑을 완성하는 진실함에 대한 실천이었다. 이 실천은 사실 내 자신과 마주하는 혹독하고 고단한 일이지만 이 순례의 여정이 주는 그 자체를 사랑하지 않을 수 없었다.”


“하지만 고통은 때때로 나를 찾아와 힘들게 하기도 했다. 느닷없이 눈보라가 치기도 하고 비바람이 몰려오기도 했으며 때로는 쨍쨍 내리쬐는 햇볕과 마주해야 했다. 이처럼 변화무쌍한 기후와 대적하면서 따뜻한 한 끼의 식사가 그립기도 한 날들도 많았고 숙소를 구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른 날들도 있었다. 어느 날은 느닷없이 똥통에 빠져 온통 똥냄새를 뒤집어쓴 일도 있었다. 이런 예측 할 수 없는 일들이 있었지만 이 순례에 있어서 큰 문제가 되진 않았다. 이 모든 고통을 극복하고 고든과의 약속을 지킬 수 있었던 것은 ‘사랑’이라는 위대한 힘 때문이라고 나는 굳게 믿었다.”

 

이수아 지음 / 사랑하면 산티아고로 떠나라 그녀처럼 : 자연과인문 (naver.com)

 

작성 2024.06.19 09:30 수정 2024.06.19 09:33
Copyrights ⓒ 코스미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우주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023-01-30 10:21:54 / 김종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