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의 책] 굿모닝 자인헌

전승선 지음

 

마음 감옥에 갇힌 자들, 자인헌으로 오라

무의미한 시간은 없다. 다만 조금 고단하고 아픈 시간이 있을 뿐이다. 홍대 거리에서 음악으로 먹고사는 뮤지션 ‘엿장수 똥구멍’이 어느 날 문득 소백산 자인헌으로 떠난다. 설렁설렁 얼렁뚱땅 사는 것 같았지만 치열하게 고독하게 살았던 그들의 미로 같은 인생은 이 시대 젊은이들이라면 누구나 겪는 아픔이다. 아직도 갚지 못한 학자금 대출, 김밥으로 때우고 일해야 하는 알바인생, 어쩔 수 없이 받게 된 3금융권 대출 등 짊어져야 할 젊음의 무게가 너무 무겁다. 그래, 힘들 땐 잠시 다 내려놓고 떠나는 거다. 떠나서 다시 나를 바라보는 거다. 내가 만나는 사람도 나를 만나는 사람도 다 의미 있고 소중한 삶의 주인공들이다. 깊은 산골 소백산 자인헌에서 펼치는 ‘엿장수 똥구멍’의 재밌고 신나는 산중음악회에서 한바탕 놀아보자.

 

전승선 지음 / 굿모닝 자인헌 [전자책] : 자연과인문 (naver.com)

 

작성 2024.07.10 09:24 수정 2024.07.10 09:43
Copyrights ⓒ 코스미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우주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023-01-30 10:21:54 / 김종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