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유실물 물품보관함에서 언제든지 찾으세요

서울교통공사, 시민 편의 위해 ‘물품보관전달함 연계 유실물 본인인도 서비스

입력시간 : 2019-12-07 12:36:27 , 최종수정 : 2019-12-07 12:37:19, 이정민 기자
사진=서울시




이제 지하철이 다니는 시간이면 언제든지 유실물센터가 위치한 역사(시청, 충무로, 왕십리, 태릉입구) 내 물품보관전달함(T-Locker)에서 유실물을 찾아갈 수 있다.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가 지난 111일부터 물품보관전달함 연계 유실물 본인인도 서비스를 개시했다지하철에서 발견된 유실물은 유실물센터로 이관된다. 물건 주인은 유실물센터를 방문해 유실물을 찾아가게 되는데, 센터의 영업시간(평일 오전 9~오후 6)이 끝나면 그 동안은 유실물을 찾아갈 방법이 없었다.

 

공사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사가 운영 중인 무인 물품보관전달함을 활용하는 방법을 고안해 시행했다공사는 서비스 시작 후 1달 간(111~30) 실적을 분석한 결과, 29건의 이용 건수가 기록됐다고 밝혔다. 가장 많이 찾아간 물건 종류는 가방류(쇼핑백 포함)(20)였고, 이 외에도 의류, 지갑, 전자제품(이상 각 2) 등을 많이 찾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목요일(9)이 서비스 이용이 가장 많았던 요일이었다.

 

 





Copyrights ⓒ 코스미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정민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